top of page

Hannah Yun

2024년 1월 10일

CES2024 LVCC 웨스트홀에 단독 부스
"비용 부담 커도 홍보 효과 상당"

모빌리티 솔루션 스타트업들은 해외 고객사를 직접 만나기 위해 스타트업 전용관인 유레카관을 벗어났다. 이들이 자리 잡은 곳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가 몰려 있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비용 부담은 크지만 해외 고객사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게 참여 업체들의 설명이다.


9일(현지시각) 개막한 ‘CES 2024’에 참가한 라이다 MMS(모바일 매핑 시스템) 솔루션 스타트업 모빌테크는 해외 고객사 확보를 위해 3년째 LVCC 웨스트홀에 부스를 열고 있다. 자체 개발한 실데이터로 구축된 초실감형 디지털 트윈 서비스 ‘레플리카 시티’를 전시 중이다.


김재승 모빌테크 대표는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부터 스마트 시티, 부동산, 방산 등 디지털 공간이 필요한 국내외 시장으로 빠르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뉴스 l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4011057871

bottom of page